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1,713,863
Today117
Yesterday134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봄소식]캠핑후 봄맞이 차세차 하는 아빠와 아들














  봄소식

 

한겨울 움추렸던 몸을 기지개 피며

오늘은 햇살맞이 하러 나왔어요.

아빠와 아들 일박이일 스카우트 캠핑을 다녀오고

차를 둘러보니 나를 좀 상쾌하게 해주세요~라고

애처롭게 외치는 소리를 차마 못 들은 척 할 수가 없었네요.

오늘 세차나 할까요? 라는

저의 소박한 소원을 들어준 서방님,

피곤했을텐데고마와여~

지난 한 주는 비가 계속오고,

아마도 오늘 잠깐 반짝해가 날 듯 해요.

내일 다시 비가 온다는 소식이 있는데,

그래도 말끔히 안과 밖을 깨끗이 닦아내려 하네요.

 

지난 겨울은 많이 춥지도 않았고

눈도 많이 오지 않아

참 따뜻하고 편하게 겨울을 났네요.

 

일상은 편했지만 점점 메말라 가는 땅이 안쓰러울 정도였어요.

다행히 봄비가 잔잔히 내려 주어 감사해요.

 

 

 

한겨울엔 직접 차 세차하기가 좀 힘들지만

이제부터는 이런 날이 종종 있을 거예요.

한겨울 묵혔던 먼지들을 이제 털어 볼까요?

 

남편과 둘이 하던 세차를

이제부터는 아이들도 함께 할 수 있는

우리만의 일상을 하나 더 찾았어요.

현아는 친구 생일파티 초대로 불참했지만

현성이가 오늘 첫 참여를 했어요.

이젠 제법 듬직해서 아빠가 시키는 대로 잘 하네요.

 

먼저 차안을 치우고, 깨끗이 진공청소기를 돌리고,

차 겉을 비누칠하고 물로 깨끗이 닦아내고

마지막 구석구석 물수건으로 닦아내고 광내기까지요.

 

시간 맞춰 동전 하나 하나 집어 넣고

아직 힘이 안되어 아빠의 도움이 있었지만 호수도 잡아보고

첫 세차시도 즐거웠어요.

 

아빠차 깨끗이 세차해 주었으니

이제 엄마차도 해 주겠죠?

 

장작 두시간 반이라는 시간을 세차하고

몸도 마음도 깨끗해져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동생 현아 데리러 갔네요.

 

 일요일 오후의 함께한 가족 나들이 였어요.

 

04.14.2013 by HappyAllyson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15 11:25 신고 남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과 함께하는 일은 무엇이든 힘든 줄 모르는 것 같다...ㅋ
    이제 2-3년 후면 아빠 보다는 친구들과 함께 놀고싶어 하겠지만
    그때까지는 실컷 누리고픈 마음이다...

최근에 받은 트랙백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