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2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tal1,740,202
Today43
Yesterday73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눈오는 날의 집앞 눈밭의 아이들, 눈싸움인가? ]














 

 

 

[눈오는 날의 집앞 눈밭의 아이들, 눈싸움인가?]

 

 

 

 

 

 

 

눈오는 날 아이들과 사진 한 장 남겼어요.

 

집앞에 제법 소복히 쌓인 눈밭에서

아이들과 추억을 남겼지요.

 

 

방과후 집앞의 눈을 치우는 것은 아이들의 몫이죠.

 

 

두아이 모두 제법 눈을 잘 치우네요.

눈삽을 들고 나가면 한 순간에

현관앞의 눈길이 싸악 깨끗해 지죠.

 

 

눈을 좀 치우나 했더니...

역시, 눈밭에 뒹굴기 시작 하네요.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서

아이들이 집 앞에서 할일이 한가지 더 생겼네요.

여름에는 집 앞의 꽃들에 물주기

겨울에는 눈 치우기

작은 공간이지만

아이들에게는 큰 놀이터네요.

 

 

 

깨끗하죠?

눈이 하염없이 계속 내리는 날은

이렇게 치워도 곧 쌓이고,

추운날 얼게 되면

다니기 곤란한 현관 앞

 

 

방과 후 눈이 와서 쌓였다 싶으면

눈 삽과 비를 들고 알아서 나가네요.

 

눈 치우기와 더불어 눈에서 뒹구르기를 기대하며

눈삽과 비를 들고 나가는 뒷 모습이 즐겁기만 하네요.  

 

 

호기심 많고, 뭐든 열성적인 현아

자기보다 너무나 큰 저 눈 삽을 들고도 끄덕 없네요.

 

 

눈과의 전투시작!!!!

 

 

어느 덧 현관 앞 깨끗이 치우고

본격적이 눈 치우기에 들어간 아이들

 

 

이렇게 방과 후 눈과의 전투를 벌이면

한 두시간은 훌쩍 지나 가네요.

 

 

한겨울 아이들의 건강은 눈이 책임지는 해피앨리슨네예요.

지난 주 짧은 방학에 들어간 아이들

아침부터 나가겠다고 하는 것은 아닌지...

 

17일간의 짧은 방학동안

 크리스마스도 다가오고,

연말도 다가오고,

2013년을 마무리 하면

새해도 밝아 오겠지요.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

Merry Christmas!!!!!!

 

 

 

HappyAllyson's Diary

해피앨리슨의 그림일기

http://happyallyson.com/315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