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09-25 10:25

달력

« » 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1,762,927
Today36
Yesterday105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총망라 2014-2015 겨울!!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 2016. 1. 13. 17:53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총망라

2014-2015 겨울!!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총망라 2014-2015 겨울!!

 

겨울 동안 9 개의 뜨개질을 했네요.

초등학교 이후 처음 잡아보는 대바늘과 털실!

처음에는 어찌나 어색하던지요.

 

신생아 아기모자를 떠 보겠다고 시작해서

이것 저것 시도해 보다가

한 겨울 다 지나갔네요.

 

좀 더 열심히 해서 새로운 것 더 많이 떠 봐야겠어요.

초보의 실력이다 보니 어슬픈 점도 많지만

한 겨울 내내 손은 바쁘면서도 마음은 즐거웠어요.

뜨개질 덕분에.....

 

 

 

 

 

 -> 아기모자 뜨기 첫도전!! 티스토리 공감 사이트에 오르다!

 

 

신생아 아기모자 스타일로 처음 떠 보았는데,

대바늘 크기가 좀 컷나요?

아기모자라 하기에는 너무 크게 나와서

현아에게 첫 뜨개작품 선물하였지요.

 

 

 

 ->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남자아이 원형 비니 뜨기 첫도전!

 

 그 다음 두번째 현성이에게 줄 비니!

조금 가볍게 한 칫수 큰 바늘로 떳으면

좋았었을 듯 해요.

 

다음 겨울 비니에 어울리는 실로 다시 떠 봐야죠.

 

 

 

->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여자아이 손뜨개 방울 모자

 

 

모자 세 번째 뜨니 조금 감이 잡히더군요.

원통으로 떠서 중간 이음새도 없이

깨끗하게 떳어요.

 

색도 빨강, 파랑 현아가 좋아하는 것으로요.

두 코 겉뜨기, 한 코 안뜨기로 떳지요.

올 겨울 현아가 제일 많이 쓰고 다녔어요.

 

 

 -> 폭신폭신 두툼한 변형고무뜨기 겨울 목도리

 

시간을 오래 투자해서 생가없이

머리 식히면서 떠 보려고 시작한

변형고무뜨기 목도리....

 

처음 한뼘 정도뜨기가 참 어려웠네요.

머리 식히려고 시작했다가 머리가 더 복잡해진 변형고무뜨기

밤다다 고전분투 했지만

어느 정도 패턴이 보이고 부터는

재미있게 떳어요.

 

실의 굵기가 너무 굵어서

너무 두툼해져서 길이를 조금 짧게 해서

남편에게 주었지요.

 

변형 고무뜨기 목도리 이것도

실을 조금 가는 것으로 굵은 바늘로 다시 떠 보고 싶은 아이템 중 하나에요.

 

 

 -> 아기모자 2탄 - 예쁜 한단 고무뜨기 모자 밑단

 

 

모자 밑단을 예쁘게 떠보기에요.

확실히 예뻐서 마음에 들어요.

 

 

-> 루피망고 스타일 손뜨개 모자 따라잡기

 

변형고무뜨기 목도리 뜨고 남은 실로

루피망고 스타일 모자 떠 보았어요.

 

회색과 흰색으로요.

흰색은 어머니께 드리고요.

 

다음에 제대로 된 루피망고 두꺼운 실로 떠 보고 싶네요.

 

 

 

 -> 올 겨울 마지막 손 뜨개뜨개, 한코 고무뜨기 목도리 둘!

 

 

남은 실로 마지막 목도리 두개!!

 

가볍게 한 코 고무뜨기로 뚝딱 두개를 떠 버렸지요.

마지막 겨울 끝에 떠서

얼마 못 했지만

그래도 현아 좋아했어요.

목도리 하나는 어머니께 선물로 ~

 

 

어느 덧 찾아온 3월의 봄~~~

방과 후 아이들은 이제 집안으로 가방 던져 놓은 채

집앞에서 친구들과 뛰어 놀기에 정신이 없네요.

봄이 왔어요.

 

 

 

 

 

 

 

 




 해피앨리슨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눌러 주시면 더욱 행복하겠어요.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