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1,730,174
Today14
Yesterday25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시카고에 드디어 봄이? 동네에 찾아온 봄! 꽃나무가 집앞마다.. 봄이에요















시카고에 드디어 봄이? 

동네에 찾아온 봄! 

꽃나무가 집앞마다..

봄이에요







올 봄은 늦어도 너무 늦는 듯한

이 기분은 무얼까요?

5월도 어느 새 둘째 주에 접어드는 데 말이죠.

4월 초까지 변덕스런 눈이 오더니..

흐린 날과 추운 날로 4월을 넘겼네요.










그나마 5월에 들어서서야

벌거 벗었던 나무에 꽃잎들이 풍성하기 시작했어요.



아직 앙상한 나뭇가지들도 즐비하지만

제법 색색갖이 꽃잎들이 

흐드려지게 핀 나무들로

이곳에도 봄은 왔구나 싶네요.



집집마다 꽃나무들이 그늘을 만들어 주기도 하고

꽃향기를 내며 봄을 알리기 시작하는 

이 맘때면 조금만 더 봄을 즐길 

맑고 밝은 날이 

많았으면 아쉬움을 남기기도 하네요.



그래도 꽃구경 가지 않고도

집 동네에서 꽃나무 향을 

느낄 수 있고,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겠죠? 



어쩔 때엔 진짜 꽃색이 아닌 것 처럼 

진하고 화려한 꽃잎들이 있어요.

흡사 가을의 단풍 같기도 하고요.



새싹이 올라오고,

꽃이 피고,

겨울내 언 땅이 녹는 봄이네요.

시카고의 봄은 언제나 짧고,

특히 5월은 흐리고 비 오는 날도 많아

화려한 꽃잎들과 푸른 잎들의 무성함이 아니면

기분은 언제나 겨울인가 하네요.


그러나 어느 날,

한여름 날씨같은 더위가 하루 다녀가기도 하면

봄은 저 만큼 가버린 듯 하기도 하고요.

이번 주는 내내 비오고 흐린날로

쌀쌀한 날이 계속되지 싶어요.

잠시 따뜻한 꽃구경으로

아지랭이 피는 봄을 상상해 보았어요.



 







 해피앨리슨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눌러 주시면 더욱 행복하겠어요.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