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11-27 11:31

달력

« » 2020.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1,769,200
Today8
Yesterday159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숙주나물 20 파운드, 엄청 많더니만 무치고 나니 삼분의 일

행복 레시피: 홈 셰프 / 2016. 8. 29. 18:34















숙주나물 20 파운드, 엄청 많더니만


무치고 나니 삼분의 일





드디어 식사당번이 돌아왔네요.

2-3개월에 한 번씩 오는 교회 식사당번!!

이번에는 네가지 반찬을 하기로 하였어요.


버섯야채잡채, 미역 오이 무침, 데친 양배추 쌈

그리고 숙주나물 무침.....


 --> 고소한 참깨 두부 쌈장과 양배추쌈


 --> [새콤달콤 미역오이무침] 미역이야기 1탄


 --> 해피앨리슨의 단체음식:

레몬과 꿀로 맛을 낸 소스와 야채 다듬기 총집합


 --> 버섯 야채 잡채 맛있게 만들기, 

잡채 밥상 그리고 밑반찬



아삭 아삭 고소한 숙주나물은

밑반찬으로 아주 좋지요.


20파운드의 숙주를 데쳐 무칠것이라

양념과 간은 대강 넣어가며 

맞추었네요.



재료


숙주나물 20파운드, 당근 4개, 

파 4개, 간마늘 1 1/2큰술, 

천일염 3큰술, 참기름 2큰술, 참깨 3큰술










마켓에서 20 파운드 받아 들고 

나오는데 순간 휘청~~~ 



10 파운드는 해 보았는데,

20 파운드는 처음이라 살짝 많은가 싶었어요.

숙주는 깨끗하고 좋아 보였네요.



큰 봉지에서 쏟아

물에 헹구어 내고

끓는 물에 담궜다 빼듯이

데쳐내야 아삭아삭 데쳐져요.

그러나 워낙 많은 양이라

물이 끓으면

20 파운드의 숙주를 넣고

간간히 뒤집어 주는 것으로 

데쳐 주면 되네요.


숙주 20파운드가 모두 물에 잠길만큼이아닌

숙주양의 1/3 만큼만 잠길 양의 물을 

준비하여 끓는물에 데쳐 주면 되어요.



데치고 나니 그 많던 양이

1/3로 줄었네요.

역시 나물은 만들고 나면

왠지 손해 본 것 같아요. ^^



저 큰 그릇에 넘치도록 하나 가득이였던 것이

짜지도 않고 물만 뺀 것인데

양이 많이도 줄었어요.



자 이제 무쳐 볼게요.


물 빠진 데친 숙주와

볶은 당근,

색의 조화와 맛이 궁합이

숙주와 당근이 좋아요.



일단 간마늘 크게 한큰술 넣고요.



굵은 천일염 2큰술 넣었어요.



대파 썰어 놓은 것을 깜박했네요.



참기름 두루 두루 둘러 주고요.

너무 많이 넣으면 

자칫 느끼해 지며

숙주의 맛이 안 나니

적당히 2큰술 넣었어요.



고소한 참깨 3큰술 넣고,

이제 골고루 버무려 주면 끝이에요.


마지막 간을 보니 살짝 싱거워서

소금 1큰술 정도 더 넣었어요.

너무 싱거우면

숙주의 비린내가 나서요.


숙주는 너무 익으면

또 질겨지니

아삭하게 적당히 데쳐 주는것이

포인트에요.



2인치 높이의 큰 트레이에

수북이 담았어요.


마지막 위에 참깨 솔솔 뿌려 주고요.








색이 참 곱네요.

말갛게 알맞게 익은 숙주와

고소한 당근,

가끔 오이를 넣으시는 분들도 보았어요.

숙주에서 워낙 시간이 지나면

물이 생기는데

오이를 넣으면

더 물이 생겨서 질척해져요.

그래서 당근을 넣어요.



집에서도 맛있게 

밥반찬으로 그만이고요. ^^



처음 마켓에서 큰 봉지에 20 파운드 받아 

나오면서는 너무 많은가 싶더니만

만들고 보니 딱 좋았다 싶어요.


만두 만들때 10 파운드 사다 데쳐

꼭 짜면 정말 한 주먹밖에 안 되서

데치면 그 것보다는 많겠지만

그래도 양이 적을까 싶어 20 파운드 했는데,

잘 했다 싶네요.


이번달도 정성들여 준비한 식사가

행복을 가져다 주길 바라며

준비해 보았어요. 








 --> 고소한 참깨 두부 쌈장과 양배추쌈


 --> [새콤달콤 미역오이무침] 미역이야기 1탄


 --> 해피앨리슨의 단체음식:

레몬과 꿀로 맛을 낸 소스와 야채 다듬기 총집합


 --> 버섯 야채 잡채 맛있게 만들기, 

잡채 밥상 그리고 밑반찬





 해피앨리슨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눌러 주시면 더욱 행복하겠어요.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