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칼국수, 김치 칼국수, 매일 먹어도 난 또 먹고 싶다!


칼국수, 김치 칼국수, 

매일 먹어도 난 또 먹고 싶다!







칼국수와 김치가 만나

한국인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한 오늘!!!


저는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아요.

칼국수도 엄청 좋아하고,

잘익은 신김치와 그 국물을 함께 넣으면

얼큰하기도 하니

어쩜 이리도 제 맛일까요~~ ^^



보통 혼자 먹을 때엔 김치와 김치 국물, 그리고 풋고추 

마지막 계란풀어 둘러 주고 팔팔 끓여

냄비 채 먹는데,


오늘은 온 가족이 함께 칼국수 먹는날여서

조금 더 신경 써 보았어요. 



감자, 호박 양파까지 준비하고,

다시마 멸치 육수까지 더 했으니

한 층 업그레이드 된 거네요. 


따로 장 볼필요 없이

냉장고 있는 야채들 몽땅 넣고 끓였어요.










4인분을 끓일 거예요.

깊은 냄비를 준비해서

넉넉히 물을 붓고,

다시마, 표고버섯, 양파, 멸치 넣어

육수 우려 내었어요.




칼국수 세 덩어리여도

네 식구가 먹기엔 충분 할 거에요.


저는 한 덩어리 그대로 넣고

끓여 먹지요. 



반죽은 아래 링크들을 참조해 주세요.




 -> [달콤한 단호박 들깨 손칼국수] 영양가 듬뿍한 달고 고소한 손콩칼국수


 -> 뚝배기 감자 호박 손수제비





감으로 적당히 양을 준비 해요.

좀 더 얼큰하게 먹고 싶으면

김치양과 국물을 더 넣으면 되고요.

감자와 호박도 넉넉히 넣으면 더 좋고요.



다시마 육수에 

김치와 김치국물 그대로 넣고,

팔팔 끓여 주다가 간을 보고,

국간장으로 맛을 살리고,

어느 정도 김치가 익었다 싶을 때

감자, 호박, 양파 넣고 

한 번더 끓여 주어요.


칼국수는 밀가루 묻어 있는 그대로

잘 풀어서 넣었어요.






★ 맑은 국물을 원하면

한 번 헹구거나

따로 살짝 삶아 낸 후 넣어

한 소끔 끓이면

깔끔한 맛을 낼 수 있고요.



김치와 감자, 호박이 잘 익었네요.

감자의 고소함이 그대로 함께한

칼국수에요.



너무 오래 끓이면

양이 많아 금방 퍼지니

말갚게 면발이 익어 갈 때 쯤이 

그릇에 담기에 좋은 때 인 것 같아요.



마지막 썰어 놓은 풋고추 얹어

한 번 끓여 내 주면

얼큰한 김치맛 풍부한

칼국수 완성이죠.



면은 언제나 타이밍이 중요해요.

너무 끓여 퍼져도 맛 없고,

설 익은면은 밀가루 풋내가 나고,

그래서

정말 빠르게 움직여 끓여내야 하는 

어느 정도의 숙달된 노력이

필요한 것 같아요. 


매일 끓여 먹는 저도

잠깐 다른일 하다 시간 놓치면

퍼진 칼국수 먹게 될 때가 종종 있거든요.







감자, 호박을 좀 더 넣어도 

좋을 뻔 했어요.

살짝 익은 고추향이

국물에 배어 향긋하네요.



현아와 저의 입맛 취향이

아주 비슷해서

얼큰한 김치 칼국수를 

엄청 좋아해요.


오늘도 현아가 먹자고 해서

김치 칼국수 끓이게 된 거고요.




뜨거운 국물 한 숟가락에 

칼국수 한 젓가락 올리고,

김치, 감자, 호박, 풋고추까지

올려 한 입에 쏘옥~~~~~


정말 먹을 줄 아네요. ^^


어느 덧 햇 살 좋은 날에

불어오는 선선함이

참 가을 스럽다는 생각을 해요.


아직 물러가지 않은 높은 온도지만

해가 기울며 불어 오는 가을 바람 부는

오늘 같은 날엔

잘 익은 신 김치 썰어 넣고,

칼국수 끓여 먹으면 제격이네요. 



 


 






 해피앨리슨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눌러 주시면 더욱 행복하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