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복 레시피: 홈 셰프

밥도둑 매콤 무말랭이 무침으로 입맛 잡아요

밥도둑 매콤 무말랭이 무침으로 

입맛 잡아요









입맛 없는 날 함께할 밥도둑 밑반찬,

매콤 달콤 고추장 무침

오도독 무말랭이 무쳐 보아요.



무말랭이는 너무나 오랜만에 만들었어요.

시중에서 파는 무말랭이의 건조 상태가

사실 제 입맛에 맞지 않아

손이 가지 않았던 것인데,

간만이라 한 번 다시 시도해 보았어요.


잘 말린 무말랭이의

오도독하다는 표현을 쓰고 싶네요.

푸석 푸석 물렁물렁한 것을 좋아하지 않아서죠.



재료


무말랭이 5컵정도, 고추장 4큰술,

고추가루 2큰술, 작은양파 1개, 풋고추 4개,

간장 1/4컵, 간마늘 1큰술, 아가베시럽(설탕) 5큰술, 

깨 3큰술, 소금 조금


(양파와 풋고추는 따로 갈아 양념장에 넣어 주세요.)










물에 담궈 불리려고 보니

작은 자투리도 많고

왠지 푸석거려 보이는 무말랭이도 많아서

약간은 실망하고 말았네요.


그런데 잘 불리고 난 뒤

먹어보니 상태가 아주 나쁘지 않았었요.

다행이다 싶었네요.



불리는 동안 할 일은

양념장 만드는 일 뿐에요.

아주 간단히 

고추장 양념장만 만들어

무쳐 보려고요.


불린 무말랭이는 다시 잘 헹구어 주세요.



잘 불려 헹군 무말랭이는 꼭 짜서

큰볼에 담아 주세요.


다른 작은 볼에 고추장 양념장을 만들어요.



고추장, 고추가루, 간마늘,

간장, 아가베시럽, 

간 양파와 풋고추 모두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요.


맛을 본 후 마지막 소금으로 살짝 

간을 더해 주세요.




만들어진 양념장을

꼭 짜 놓은 무말랭이에 넣고

잘 무쳐 주세요.


깨도 넉넉히 넣어 마무리 하면 되네요.








무말랭이는 무 껍질쪽을 말린 것이

제일 맛있어요. 

개인적인 취향이지만요. ^^



먹음직스럽게 색도 좋고,

매콤하고 달콤한 맛이

김 모락모락 나는 밥 한술을 부르네요.







갓 무쳐 내 놓았어도

양념장 맛으로 입 안에 침이 도는데,

이제 시간이 지날수록

양념맛이 베이면

더욱 맛이 좋아 질 거에요.



그새 못 참고 밥 한술 떠서

무말랭이 얹어 먹어 보았어요.


고추장 양념맛은 정말 실패할 수 없는

밥도둑 맛이네요. 


맵지만 그래서 식욕을 돋우는 맛이라

아이들도 밥과 먹으면 

좋아하겠지요!!!


내일은 고추장 양념 무말랭이로 

식탁의 입맛을 불러 봐야 겠어요. ^^


가을 잃어버린 입맛을 밥도둑 밑반찬으로 

찾아 보세요~~~~~ 





 해피앨리슨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눌러 주시면 더욱 행복하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