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08-09 16:01

달력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1,758,818
Today11
Yesterday56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마음의 다스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12 [해피앨리슨의 독백] 둘 중의 하나

[해피앨리슨의 독백] 둘 중의 하나














 

 

 

 



 

 

 

 

둘 중의 하나

 

 

좋아하는 음식에 싫어하는 음식이 들어갔을

어느 것을 먼저 먹느냐는

각자의 취향에 따른다.

싫어하는 것을 먼저 골라 먹고

좋아하는 것을 마지막에 음미한다.

 

라면에 파를 넣으면

그래서 파부터 골라 먹는다.

 

언젠가는 해야 하는 일이라면

하기 싫은 일이라도 지금 버리는 버릇이 있다.

퇴근길 어질러져 있는 방안의 청소

신발을 벗기 전부터 치우기 시작한다.

미뤄봤자 결국 내가 해야 일이니까.

 

하고 싶지 않은 것을 먼저 선택하는 습관이 있듯이

참을 없이 하고 싶은 것을 미루는 것이 있다.

안의 꿈틀거리는 욕심에서 나오는 불평

상대를 이해 못해 목구멍을 기어올라 나올 같은 독설

뱉어 버리면 주어 담을 없는

말하기 생각하라는 어느 군자의 말처럼

말을 집어 삼키는 습관이 있다.

 

하고픈 일이나 하기 싫은 일이나

몸에 익숙해 지고 길들여 지면

나의 것이 된다.

것이 습관들은 어느새 이거 아니면 저거가 되는 긋기에서

결국 나라는 형태의 하나를 이루어 간다.

 

라면의 파부터 골라먹는 나나

조심스러워 말도 못하고 삼키는 나나

하나의 선택의 기로에 있는,

결국 것이다.

 

인간의 양면성이란

백지장 두께보다도 얇고,

깃털보다도 가벼운 것이어서 하나의 선택 앞에 서면 망설이게 된다.

그것이 좋아하는 것이던,

싫어하는 것이던 간에 간사해지는 것이 인간의 양심인 것이다.

 

원하지만 참는다는 것이 수련이라 한다.

마음이 동하는 대로 움직이는 것은 누구나 있는 ,

원치 않지만 참고 견디는 것이 인자의 성스러움인 것이다.

인자의 예수님도 밤새워 눈물로 앞에 놓인 잔을 치워달라 기도했지만

성자의 예수님은 십자가를 묵묵히 이고 오르셨다.

그도 중의 하나라는 기로에 섰던 것일까…..

 

 

 

 

 

HappyAllyson's Diary

해피앨리슨의 그림일기

http://happyallyson.com/592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