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해피앨리슨 닷컴: 목록 (962)
행복 레시피: 홈 셰프 (123)
데일리 쿡킹 그리고 식탁 (53)
동서양 그리고 퓨전 요리 (62)
행복 베이킹 (33)
건강 동의보감, 미용, 그리고 살림 (23)
미국에서의 일상 (85)
해피앨리슨의 서재 (555)
해피앨리슨의 뜨개뜨개 (18)
티스토리 초대장 (1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2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tal1,740,137
Today51
Yesterday128
Business Development Specialist, Loves Her Family, Photograph, Food, Books and Writing, -Former Owner of HappyAllyson Bakery -Used to be Supervising and Loan Closing at a Local Bank -Studied Mathematics/Computer & Business Administration -Living in USA

여름 보양식, 열이 많은 남편에게 녹두 삼계탕, 녹두 닭죽

행복 레시피: 홈 셰프 / 2017. 8. 17. 21:54














열이 많은 남편에게

녹두 삼계탕, 녹두 닭죽







어느 덧 말복도 지나고 8월도 중순이네요.
이곳 시카고는 한 때 덥더니만
8월에 들어서자마자 내리쬐는 햇살에서
가을 느낌이 물씬 나요.
이른 아침 세이지 (우리집 새식구 강아지)를
데리고 아침 산책을 나가면
어느새 선선한 바람이
가을을 몰고 오는 듯 하네요.

다행히 녹두 삼계탕은 이미
7월말에 먹었던지라...
바쁘다는 핑계로 컴퓨터의 사정상
포스팅을 이제야 올리게 되었어요.



여름철 몸보신이라면 당연 삼계탕이 손꼽히겠죠!

저희도 매해 먹긴 하는데,

열이 많은 남편의 '삼'기피증이 심해서

몇해전부터는 '삼'을 넣지 않은

삼계탕을 끓여 먹어요.


몸에서 맞는 건 먹어도 소화도 잘 되고

부담도 없듯이 녹두가 남편에겐 잘 맞나봐요.

그래서인지 녹두전을 참 좋아해요.




 



-->[피부에 좋은 녹두, 녹두 빈대떡과 간단한 설 아침상]


삼계탕, 녹두를 넣은 삼계탕

열이 많은 남편을 위한

녹두 삼계탕 끓여 보았네요.








재료


영계 두 마리, 황기 2-3줄기, 대파 흰 부분 2개

마늘 8쪽, 대추 8개, 밤 6개

찹쌀 2컵, 녹두 1 1/2컵




녹두의 효능


열을 내리고 피로회복에 좋습니다.

몸 속 노폐물 해독, 정화합니다.

소화 및 당질 대사를 원활하게 합니다.

식욕저하, 소화부진, 두통, 가슴 답답한 증상을 완화합니다.

당뇨, 고혈압에 좋다고 합니다.


황기약제 자체의 효능보다 다른 약제들과 함께 했을때

그 더워진 기운을 안에서만 머무르게 하지 않고,

그 효능을 표피까지 끌어 올리는 역활을 합니다.


밤, 대추 위장을 보호하고, 빈혈을 예방합니다.



아기때부터 엄마랑 많은 요리를 해서인지
제법 손도 야무지고 요리에 재미도 있어서
언제나 도와주기를 원하는 현아,
첫 녹두 삼계탕 도전이에요.




일반 삼계탕 만드는 법하고 같아요.

닭은 깨끗이 잘 씻고,

부위별 기름을 떼어내고,

비린내 제거를 위해 레몬으로 닦아주면 좋고요.


찹쌀과 녹두,

녹두는 껍질 안 깐 녹두를 그대로 불려 넣었어요.

껍질속에 영양이 많다지요!!

충분히 4시간 넘게 불렸어요.


찹쌀과 녹두 그리고 마늘을 영계안에 꼭꼭 넣어 주고

마지막 대추로 막은 뒤

다리에 칼집을 내어

조신하게 꼬아 주면 완성이에요.

혹시해서 이쑤시개로 여며 속이 터져 나오지 않게 했어요.




닭이 잠길 만큼 물을 부어 주고

모든 재료를 함께 넣어 주세요.

 팔팔 끓여 주면 되지요.

한 시간 동안 불 조절한 뒤

푸욱 삶아 주세요.

중간 중간 기름을 걷어 내고,

물이 너무 줄었다 싶으면

조금 더 해가면서 끓여 주세요.

푹 삶아지면 황기의 한약재 냄새와 함께

국물의 색도 진해져요.




닭이 푹 익어 아주 부드러워졌어요.

함께 넣었던 재료들은 건져내 주면

먹을 때 편하네요.


뚝배기를 준비해서

영계 한마리씩 담아

한 소끔 보글 보글 끓여 내었어요.

소금은 먹기 전 넣어 주세요.



집에서 키우는 파를 종종 썰어 넣어
파 향이 은은하게~~



작은 텃밭이여도 한 여름
깻잎이며 고추, 파로 한 식탁 풍요로왔네요.



영계가 어찌나 잘 익었는지

살이 흐믈 흐믈 흘러 내리네요.

속을 꽉 채운 찹쌀과 녹두도 잘 익었어요.




뚝배기 안에서 따뜻하게 국물과 함께 먹는

녹두 삼계탕!!!!


알찬 녹두 한 숟가락이 참 고소하네요.



한 숟가락 푹 퍼서

한약재향이 진한 국물에

담가 먹으니 정말 맛있어요.



다음 단계!!!!

녹두 닭죽


남은 닭의 살코기를 잘게 뜯고,

물을 더 붓고,

찹쌀과 녹두를 더 넣어

잘 퍼지도록 죽을 쑤어 녹두 닭죽 대령이요!!



잘 퍼진 녹두가 찹쌀과 만나

부드럽고 고소한 닭죽이네요!!

다음날 아침으로 참 좋았어요.



잘 익은 열무 김치 얹어 

남편도 아이들도 만족한 한끼를 먹은 아침이였네요.


한 발 성큼 다가온 가을 맞이

아직 가지 않은 여름 끝,

녹두 삼계탕으로 몸보신 하고

더웠던 여름 보내고

이제 선선한 가을 준비 해야겠어요.


건강 만큼 소중한 것이 없다는 걸

시간이 지날 수록 느끼네요.

우리 모두 모두 건강해요~~~ ^^







 해피앨리슨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눌러 주시면 더욱 행복하겠어요. 


♡♡♡♡♡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 보양식 뚝배기 소꼬리곰탕] 따끈한 국물 소꼬리탕에 묵은지 얹어 한입

행복 레시피: 홈 셰프 / 2013. 12. 10. 00:30















 

 

 

[겨울 보양식 소꼬리곰탕]

따근한 국물 소꼬리탕에 묵은지 얹어 한입

 

 

 

 

 

 

추운 겨울 생각나는 것은 따끈함

따뜻한 집에서 뜨거운 국물이 그리운 겨울날이네요.

가족의 건강을 생각해서

겨울이면 그냥 못 넘어가는 보양식중에 하나

소꼬리곰탕을 준비했어요.

 

 

푹익은 묵은김치 자박자박 끓여 놓은 것이 있었네요.

뜨거운 꼬리곰탕에 밥한술 떠서

차가운 묵은지 얹어 한입에 넣으니

부드러운 소꼬리의 고기살점과

김치의 아삭함이 절묘하게 침샘을 자극했네요.

밥 한공기 뚝딱!!!!

 

 

재료

 

소꼬리 3kg, 물 소꼬리가 넉넉히 잠길 만큼,

대파뿌리, 마늘, 생강, 소금

 

 

 

파뿌리는 항상 파를 다듬어서

버리지 않고 모아 두지요.

 

 

파뿌리를 모아 끓여 그 물을 마시면

겨울철 감기예방에 좋아요.

 

 

 

소꼬리는 물에 담구어 한시간 이상

나두면 핏물이 우러 나와요.

 

 아침에 담아 오전중에 끓이기 시작했으니

한 두시간 물에 담궈 핏물을 우려 낸 듯 해요.

 

 

핏물 빼고, 물에 한번 초벌로 헹구어 준 다음

팔팔 끓인 파뿌리 끓인물과 물을 좀더 넣고

3-4시간을 푸욱 끓여 주세요.

생강은 이 다음단계 중약불로 끓일 때 넣어 주셔도 돼요.

 

먼저 센불에 끓이다가

은은하게 중약불로 3-4시간을

계속 끓여 주세요.

 

초벌로 끓인 시간까지 대략 8-10시간

끓인다고 생각하면 되겠네요.

소꼬리의 속살까지 푸욱 잘 익을때까지

오래 은은히 끓이는 것이 포인트지요.

 

 

소꼬리탕이 한참 우러났을까요?

잘 익은 소꼬리가 제법 탱글탱글해 보이고

그 속살의 부드러움이 느껴 지네요.

 

 

잘 끓인 소꼬리곰탕을 이제 식혀 볼께요.

큰 통에 좀 넉넉히 끓였기에

식혔다가 먹을 때 간을 해서 한끼씩 준비해 먹지요.

 

겨울철은 저희집 차고가 냉장고 역할을 한다네요.

영하로 떨어지는 날도

얼정도는 아니지만 꽤 추워서

냉장고만큼 차가우니

이렇게 들통으로 끓인 곰탕인 경우

차고에서 식히면 딱 좋지요.

 

하루 저녁 나두면 이렇게 잘 식은 소꼬리곰탕에

굳은 기름이 보이네요.

 

 이미 끓일 때 지저분한 찌거기나 기름층을

걷어 내긴 했어도 남은 기름이 있네요.

굳었을 때 걷어내면 한번에 걷어 낼 수 있어 편해요.

 

 

이제 한끼 소꼬리곰탕 끓여 먹어 볼까요?

 

 

살이 알차게 들어찬 소꼬리 세쪽과

뚝배기 한그릇 분량의 국물을 담아 팔팔 끓이며

마늘 작은 한 술과

소금으로  맛을 내었어요.

 

 

파뿌리로 처음 끓인 국물이라

잡내도 안 나고요.

 

마지막 끓을 무렵 듬성 듬성 썰은 파를

듬뿍 넣어 한소끔 끓여 내면

한그릇 소꼬리곰탕 다 되었네요.

원하시면 를 썰어 넣으셔도

그 국물이 시원해요.

 

 

잘 식지 않는 뚝배기에 소꼬리곰탕 담아 내고,

통후추 살짝 뿌려

김이 모락 모락 나는 뚝배기 소꼬리곰탕

드셔 볼까요? 

 

 

남편은 소꼬리도 이렇게 떠서

간장양념에 찍어 먹기를 좋아해요.

 

 

어찌나 잘 익었던지 뼈에 붙어있는 살점을 가르니

한번에 쏘옥 뼈가 발려 지네요.

 

저는 살코기 사이의 저 하얀 연골을 좋아해요.

 

 

 

자~~~~

묵은지 찌개 대령이오!!!!

 

친정 아버지도 남편도 좋아라 하지 않는

천덕구러기 묵은지는

온통 해피앨리슨의 차지랍니다.

 

 

 

어쩌겠어요. 아이들은 좀 먹으니

저와 아이들이 먹어야지요.

 

소꼬리곰탕 딱히 반찬이 필요없는 겨울 보양식

 그래도 김치는 있어줘야 그 맛을 살리지요.

 

남편에게는 갓 담은 싱싱한 배추 김치를

아이들과 저는 자박 자박 끓인 묵은지 찌개 대령하고,

밥한술 떠서 살코기 한점 얹고,

길게 김치하나 찢어 얹어

한입 그득히 먹었다네요.

 

 소꼬리곰탕이 추운 겨울을 포근하게 했으니

올겨울 몸보신 거뜬히 했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추운 겨울 따뜻하게 보내시길

해피앨리슨이 행복한 밥상 드려요~~~

 

 

다음 링크의 사진은 파뿌리를 이용해 국물내기예요.

사진 클릭해서 참조하셔요.

 

 

 

 

 

HappyAllyson's Diary

해피앨리슨의 그림일기

http://happyallyson.com/295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Allyson Lee | Create Your Badge
Posted by 해피앨리슨 HappyAllys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